기후위기시계
  • 폐암 김철민 “행복했습니다” 인사 후 올린 한 장의 사진
[김철민 페이스북 갈무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54)이 이별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프로필 사진을 흑백 사진으로 교체했다.

지난 11일 김철민은 페이스북 계정 프로필 사진을 투병 전 자신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사진으로 바꿨다.

전날 김철민은 페이스북에 사진 없이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글에 네티즌들은 "이겨낼 수 있다", "끝까지 힘내라" 등의 댓글을 남기며 김철민을 응원했다.

김철민이 투병 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사진에도 네티즌들은 "반드시 기적은 이루어 집니다" "당신 곁엔 우리가 있습니다. 끝까지 응원합니다. 힘 내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철민 페이스북 갈무리]

김철민은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2019년 폐암 말기 선고를 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김철민은 폐암 치료 목적으로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한 뒤 통증이 크게 줄었다고 주장해 화제가 됐다. 그러나 상태가 나빠져 8개월 만에 복용을 중단했다.

개 구충제를 복용했던 것에 대해 김철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모험 한번 해보자는 마음으로 시도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8월에는 "페암 4기 투병 생활한 지 2년이 지났다"며 "현재 몸 상태는 항암 치료를 더 이상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12번의 항암, 5번의 경추교체수술, 70번의 방사선치료, 10번의 사이버 나이프 치료를 받았다"며 "현재 24시간 진통제를 2시간마다 맞고 있다. 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