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황교익 "尹, 토론 불가능…딱 박근혜 수준·술상무 적합"
"정치인 능력 전무…통장도 시키면 안돼"
황교익 맛칼럼니스트 [헤경DB]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토론이 불가능한 자다. 그의 말은 딱 박근혜 수준"이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황씨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은 정치인의 능력이 전혀 없다. 통장도 시키면 안 된다. 일반 회사에서는 쓸만한 자리가 하나 있는데, 술상무가 가장 적합하다"고 맹폭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 씨는 "천재 정치인까지는 필요 없다. 국민의 요구를 성실히 듣고 실행 가능한 정책을 구상해 국민에게 동의를 구하고 잘 실행하는 정치인이면 된다"며 "그래서, 정치인의 최고 덕목은 토론 능력이다. 말귀 잘 알아듣고 상대에게 자신의 생각을 잘 설명할 수 있어야 좋은 정치인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토론이 불가능한 자이다. 사람의 말을 못 알아듣는다"며 "그러니 동문서답이 예사이다. 그의 말은 딱 박근혜 수준이다. 주부와 술부가 연결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도 모르는 말을 하는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 때도 있다"며 "윤석열이 검찰총장까지 했다는 게 신비롭다. 한국 검사 수준이 겨우 이 정도인가"라고 되물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씨는 이날 또 다른 게시글에서 윤 후보가 강원도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뭐를요?"라고 되물은 이미지를 공유하며 "영상을 유심히 보았다. 윤석열은 아무 생각이 없다. 박근혜가 딱 이랬다. 현타(현실 자각 타임)가 오는 것이 아닌가 싶은데, "내가 이럴라고 대통령을 하겠다고 그랬나"는 말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