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TS 제이홉 ‘콘돔 셔츠’ 속뜻 뭐길래…“개념돌” 반전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콘돔 모양이 프린팅 된 셔츠를 입은 모습. [제이홉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이 콘돔 모양이 프린팅 된 셔츠를 입었다가 논란이 인 가운데, 해당 셔츠가 제작된 취지가 알려지자 여론이 반전되는 분위기다.

제이홉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콘돔이 연상되는 패턴이 그려진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10대 팬이 많은데 굳이 콘돔이 프린팅 된 셔츠를 입었어야 했나” “너무 선정적이다” “더럽다” 등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후 온라인 상에서 셔츠가 제작된 의미가 알려지면서 여론이 뒤집혔다.

해당 셔츠는 미국 디자이너 알렉스 제임스가 론칭한 브랜드 ‘플레져스’와 영국 소매업체 ‘END’가 올바른 피임을 강조하기 위해 제작했다.

END 측은 “‘올바른 피임’을 주제로 다양한 그래픽과 패턴을 제품에 프린팅했다. 안전하고 긍정적이며 책임감 있는 성관계를 지지한다는 뜻”이라고 소개했다. 업체가 선보인 의류 가운데에는 바나나를 활용해 콘돔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을 그린 제품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의상의 의미에 “덕분에 이런 좋은 뜻의 캠페인을 알게 됐다” “개념돌이다”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진짜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제이홈을 치켜세웠다.

앞서 제이홉은 지난해 11월에도 굿즈에 ‘프리볼트(freevolt)’ 제품을 입은 사진을 담았는데, 해당 업체는 수익금을 전 세계 소외계층 어린이와 장애인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엔 패션 잡지 ‘더블유 코리아’가 유방암 인식 개선을 위해 제작한 티셔츠 사진을 SNS에 올리는가 하면, 팬 커뮤니티에 남아프리카 여성들이 아티스트이자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단체 ‘몽키비즈’의 작품을 공개하기도 했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 멤버로, 지금까지 알려진 기부 금액만 무려 7억원에 이른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