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선 출마 선언’손학규 “전두환 ‘서거’…문대통령 조화도 안 보내” 비판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서거했는데 대통령이 조문은커녕 조화도 보내지 않고 비서실장도 보내지 않는 나라가 됐다"고 비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언급하고 "정치적으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두환 씨 사망 사흘째인 지난달 25일 빈소를 찾아 조문한 바 있다.

손 전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이 청와대 들어가서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초청했다. 5·18의 직접 피해자인데 전두환 전 대통령을 마음으로 용서했겠느냐"며 "대통령은 국민을 화합하는, 통합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대선 출마를 선언했는데 부동산 문제 해법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 정부에서 부동산은 투자의 대상이 아니라고 하지만 실제 시장에서는 부동산은 투자의 대상 아니냐"며 "그런 것을 인정하고 나가야 한다"고 답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