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간분양 사전청약 스타트…평택고덕·오산세교2·부산서 2500가구 공급 [부동산360]
올해 1·2차로 나눠 6000가구 공급
1차선 선호도 높은 중대형이 절반
시세 60~80% 분양가 3~5억원대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민간건설사가 공공택지에 공급하는 민영주택에 대한 사전청약이 처음 실시된다. 이런 방식으로 풀리는 물량만 올해 6000가구, 내년 3만8000가구다. 다양한 주거 브랜드와 중대형 주택형이 시세의 60~80% 수준에 조기 공급된다는 점에서 ‘내 집 마련’ 수요자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접수처에서 시민들이 청약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30일 1차 민간 사전청약 모집공고를 내고 내달 13~15일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사전청약은 아파트를 조기에 공급하기 위해 본 청약보다 1~2년 앞서 입주자를 예약받는 제도다. 당초 공공택지 내 공공주택에서만 사전청약이 이뤄졌는데, 이번에 그 대상이 확대됐다.

1차 민간 사전청약은 오산세교2(1391가구), 평택고덕(633가구), 부산장안(504가구) 등 3개 지구에서 2528가구 규모로 진행된다. 내달 평택고덕, 인천검단에서 이뤄질 2차 사전청약 물량을 포함하면 올해는 6000가구, 내년에는 3만8000가구가 민간 사전청약 방식으로 공급된다.

이번 사전청약은 수요자의 선호가 높은 전용면적 84㎡ 이상이 전체 물량의 절반이고, 다양한 주거 브랜드(우미 린· 호반 써밋·중흥 S-클래스)로 공급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분양가는 평택고덕의 전용 100㎡(5억6140만원·230가구)을 제외하고 3~4억원대로 책정됐으며, 이는 시세의 60~80% 수준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민간 사전청약은 전체 물량의 37%가 일반공급으로, 나머지 63%가 신혼부부(20%), 생애최초(20%), 다자녀(10%) 등 특별공급으로 배정된다. 공공 사전청약(15%)보다 일반공급 비율이 높다. 또 1차 사전청약에서는 전체 공급물량의 27%인 680여가구가 추첨제로 공급된다. 그간 ‘청약 사각지대’에 놓였던 20·30대 등도 내 집 마련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날 부천대장·고양창릉에 대한 지구계획 승인이 완료되면서 5개 3기 신도시에 대한 지구계획이 모두 확정됐다. 부천대장·고양창릉에선 내달 처음으로 공공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