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주한미군 현수준 유지…아파치·포병여단 상시주둔키로
해외주둔 미군 배치 검토 마무리
美 “한국 핵우산 정책 변함없다”
미국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해외주둔 미군 배치 검토(GPR) 결과 주한미군을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고 그동안 순환배치해 온 아파치 헬기 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상시주둔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앞서 순환배치 계획에 따라 부산항에 도착한 미 기갑여단 전투단 모습.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이 주한미군 규모를 현재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순환배치해온 아파치 헬기 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상시주둔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미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진행해온 해외주둔 미군 배치 검토(GPR)를 마쳤다며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미국은 중국 견제 차원에서 괌과 호주 기지를 강화하는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향후 2~3년 내 일부 병력을 재배치하는 검토를 이어가기로 했지만 주한미군 규모에는 큰 변화를 주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는 “검토 결과에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잠재적인 군사적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위협을 막기 위한 동맹간 협력 강화를 위한 주문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특히 미중 갈등 심화 속 중국 견제 강화를 위해 주한미군 규모 등에 변화를 줄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도 있었지만 일단 주한미군 감축이나 역할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마라 칼린 미 국방부 정책부차관은 “현재 주한미군 배치는 아주 강건하고 효과적”이라며 “이 시점에서 어떤 변화도 밝힐 것이 없다. 아주 현명한 배치”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로이드 오스틴 장관의 승인에 따라 그동안 순환배치해왔던 아파치 헬기 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상시부대로 전환하기로 했다. 한반도 전장 이해 및 대응능력 향상으로 사실상 전력증강 효과가 기대된다. 때마침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으로 갈등을 빚었던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 문제도 국민권익위원회의 약 50가구 100여명의 주민 집단이주 등 중재안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했다.

미 국방부는 오스틴 장관 취임 이후 10개월여에 걸쳐 해외주둔 미군 배치를 검토해왔는데, 아프가니스탄 철군과 미중 군사적 긴장 고조에 따라 결과에 많은 관심이 모아졌다.

이와 함께 칼린 부차관은 미국의 한국에 대한 핵우산 정책에도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그는 “가까운 동맹에 대한 우리의 확장 억제는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이와 관련해 어떤 변화도 얘기할 게 없다”고 말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