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쓰러진 아이, 심폐소생술로 살린 택시기사…“병원 가는 요금도 안받아”
택시기사가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하는 모습.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택시기사가 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아이를 심폐소생술을 해 살렸다는 사연이 화제다.

29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지난 27일 오전 10시께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앞 송파사거리에서 있었던 일이 담겨 있는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택시기사 A씨는 신호대기 중 길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아이를 발견했다. 아이 엄마는 택시에 타기 위해 아이를 두 팔로 안고 택시로 다가왔다.

심상치 않음을 느끼고 택시에서 급하게 내린 A씨는 아이를 길에다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아이는 점차 의식이 돌아왔다. 이어 아이와 그의 어머니를 택시에 태워 응급실까지 데려다 줬다.

A씨는 지인을 통해 “처음에는 엄마랑 아이가 장난하는 줄 알고 그냥 보고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아이 다리와 머리가 축 처져 있어 심상치 않아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날씨가 너무 추워서 일단 택시 안에서 기다리라고 했다”며 “그런데 119가 너무 안 와서 아이 엄마에게 119 신고 취소하라고 하고 병원 응급실로 데려다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이 어머니가 택시비를 준다는 것도 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A씨 같은 분이 진정한 영웅”이라고 했다.

한편 A씨는 호텔 안전관리실에서 20년 이상 근무한 베테랑이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