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허경영 “이재명 월 8만원이 기본소득?…월 150만원은 줘야”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지난 18일 서울시 강서구 김포도시철도 김포공항역에서 이용객이 밀집한 도시철도에 탑승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포퓰리즘"이라고 평가했다.

허 후보는 27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를 통해 “저는 18세부터 국민 배당금만 월 150만원씩 준다. 이 후보는 기껏해야 월 8만원, 1년에 100만원 정도 보더라”라고 말했다.

허 후보는 “어머니, 아버지가 모든 걸 바쳐서 자기를 키워줬는데 8만 원 줘놓고 기본 생활비 줬다? 이런 불효자식이 어디 있나”라고 했다. 이 후보는 당선 시 1인당 연간 100만 원씩 지급하는 기본소득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한 달로 치면 8만 원 정도다.

그는 “어머니, 아버지가 월 300만원은 줘야 사는데 16만원 줘놓고 기본소득 줬다고 하면 욕먹는다”면서 “이런 공약 예산이 어디에서 나오는지도 없다. 포퓰리즘”이라고 했다.

허 후보의 공약으로는 만 18세 이상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 1억원, 국민배당금 월 150만원 지급과 결혼하면 부부에게 3억원 지급 등이 있다.

허 후보는 자신의 공약에 관해서는 “포퓰리즘 아니다”라며 “국회의원 100명으로 줄이고 월급 없애고, 보좌관 3000명 없애겠다”고 했다. 또 “대통령 월급도 안 받는다. 판공비 400억원 내 돈 내놓겠다”고 말했다.

강의해서 돈을 벌었다는 허 후보는 “작년 종합소득세를 50억원 이상 냈다”며 “여성 팬들이 내 강의를 듣고 돈을 내놓는다. 지금은 숫자가 어마어마하다”고 주장했다.

허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공약에 대해서는 “기억나는 게 없다”고 했다. 그는 “여야 후보들의 공약을 본 적이 없다”며 “(그들이) 내 공약을 보는 것 같다. 표절해서 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