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선대위, 첫 지방 행선지는 충청…‘캐스팅보트’ 민심 훑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첫 지방 행보로 세종특별자치시를 방문한다.

윤 후보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총 2박 3일 일정으로 충청 지역을 찾는다.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후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 주호영 조직총괄본부장, 이준석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등과 함께 세종, 대전을 찾을 예정이다. 2일차인 30일에는 충북, 다음달 1일에는 충남 지역을 순차로 방문한다.

이번 세종 행은 윤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를 띄운 뒤 첫 지역 일정이다. 윤 후보 부친의 고향이 공주라는 점에서 지역적 연고를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균형 발전의 의지도 갖고 있고, 행정중심 복합도시로서 세종이 국회 등 중요한 기관이 이전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지역이라 가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각에선 이번 세종 행을 두고 윤 후보가 김 상임선대위원장에게 힘을 싣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해 총선에서 세종을 지역에 출마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