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태원 ‘한남2구역’, 중층 아파트 주거단지로 거듭난다
용산구 사업시행계획인가 구보 고시
1537세대 규모 아파트 및 생활 관련시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용산구 이태원 인근 낡은 주택들이 최고14층 높이의 중층 아파트 단지로 새롭게 태어난다.

26일 용산구는 한남2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구보에 고시했다고 밝혔다. 한남 재정비촉진지구 중 한남 2구역에 지하6층, 지상14층, 최고높이 40.5m 규모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을 새롭게 만드는 것이 골자다.

한남 2구역은 용산구 보광동 272-3 번지 일대에 위치했다. 보광로를 따라 북쪽으로는 이태원역, 남쪽으로는 한강이 위치한 11만4580.6㎡의 구릉지다. 해당 구역은 주거용지 7만771.4㎡와 근린생활시설 3764.5㎡, 도로 1만9008.8㎡, 사회복지시설 3851.7㎡ 등으로 구획됐다.

건축면적은 2만6622.41㎡, 연면적은 33만8290.69㎡에 달한다.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건폐율 32.14%, 용적률 195.42%을 적용, 14층 높이의 아파트와 복리시설 30개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세대수는 1537가구다. 분양(38~155㎡)이 1299세대, 임대(38~51㎡)가 238세대다. 도로, 소공원, 사회복지시설, 공공청사 등 정비기반시설 등은 사업시행자가 조성, 구에 기부채납한다. 사업비는 약 9486억원으로 추산했다.

새로 들어설 건물들은 가이드라인에 따라 블록별 연접부가 자연스러운 스카이라인이 형성될 수 있도록 높이를 계획했다. 근린생활시설과 보광초등학교 연접부분은 연결 녹지로 지정해 보행공간을 확보하도록 했다.

한남 재정비촉진계획은 2009년 10월 고시됐다. 2012년 6월 조합설립이 인가된 이후 2016년 9월 이태원관광특구 제척 등 한남지구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지침이 결정됐다. 사업시행계획인가 신청 최초 접수는 지난해 9월에 이뤄졌다. 구는 13개월 간 관계부서·유관기관 협의와 공람공고, 도시계획시설(공원) 조성계획 수립 후 지난 26일 조합에 인가서를 보냈다. 조합 설립 이후 9년 만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2019년 3월 한남3구역 사업시행계획인가에 이어 한남2구역 사업시행계획인가를 했다”며 “차근차근 한남재정비촉진지구가 남산자락의 구릉지 경관을 보존하면서 한강을 바라보는 명품 주거단지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구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