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6000억 상속犬 “마돈나 살던 저택 375억원에 팝니다”
1992년 증조 할아버지뻘 셰퍼드 ‘건서 3세’가 유산 상속
3대 걸친 '건서 6세' 총재산 5억달러…신탁자산 이사회가 저택 매각 결정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은 개 ‘건서 6세’가 한때 마돈나가 거주했던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저택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18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사진은 15일 해당 저택에서 뛰어놓고 있는 건서 6세. [AP]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29년 전 사망한 주인으로부터 거액의 유산을 물려받은 개가 팝스타 마돈나가 한때 거주했던 고급 저택을 375억원에 매물로 내놨다.

18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건서 6세라는 이름의 이 개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저택을 3175만달러(약 375억4000만원)에 팔겠다면서 부동산 중개업체에 매물로 등록했다.

견종이 셰퍼드인 이 개의 증조 할아버지인 건서 3세는 독일의 백작 부인 출신 부호 칼로타 리벤슈타인이 1992년 사망하면서 처음 유산을 상속받았다.

이후 이 재산은 건서 3세의 후손에게 대대로 상속되고 있고, 현재 자산 규모는 5억달러(약 5913억원)에 달한다.

건서 4세는 20년 전 마돈나로부터 750만달러에 마이애미 저택을 샀다. 이어 건서 6세가 당시 매수가의 4배 가격에 다시 이 저택을 팔기로 한 것이다.

AP 통신은 “건서 6세가 테니스공을 갖고 놀다가 잔디밭에서 뒹굴었고, 침을 조금 흘리며 낮잠을 많이 잤다”며 “그 이후에 가짜 다이아몬드 개 목걸이를 하고 부동산 중개인들과 회의를 했다”고 전했다.

현재 5억달러에 달하는 건서 6세의 재산 관리는 동물 애호가 칼라 리치텔리 등이 참여하는 신탁 자산 이사회가 맡고 있다. 이번에 저택을 매물로 내놓는 결정도 이 이사회가 내린 것이다.

건서 6세는 재산 관리인과 조련사 도움으로 부족함 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개인 제트기를 이용해 이탈리아 밀라노와 바하마 여행을 다녀오기도 하고, 고기와 야채로 아침 식사를 하며 가끔 철갑상어알(캐비어) 요리도 먹는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