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짜면 나오는 공짜”…부인에게 모유 요구 유튜버 논란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유튜브를 운영하는 부부가 최근 모유를 마시는 콘텐츠를 올리자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해당 유튜버는 구독자 15만명 가량을 보유한 한국인 남편과 일본인 부인으로, 이들은 지난달 29일 "모유 한 입만 달라고 했을 때 와이프 반응은?"이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보면 남편은 부인에게 모유를 먹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부인이 "맛 없으면 어떡할 거냐"고 하자 "맛이 있는지 없는지 내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재차 요구했다.

부인이 "아기가 먹을 게 줄어든다"며 거절의 의사를 밝히자 이번엔 "공짜로 나오는 거잖아. 짜면 나오는 거잖아. 가슴이 양쪽이니까 2인분 나오는 거 아니냐"며 다시 설득했다.

결국 모유를 얻어낸 남편은 모유를 먹은 뒤 "깔끔한 맛"이라며 "이 집 모유 맛집"이라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재미있고 창의적인 콘텐츠라며 긍정적인 의견이 있는가하면, 반대로 지나치게 사적인 내용인데다 부인이 거부 의사를 거듭 밝혔음에도 이를 무시한 것은 잘못이라는 비판 의견도 나오고 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