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축의금 3만원…가난해 본 사람은 안다” 누리꾼 울린 사연 보니
소재원 작가.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영화 ‘비스티보이즈’와 ‘소원’, ‘터널’ 등의 원작 작가인 소재원 작가가 결혼식 축의금으로 3만원을 내고 간 친구에게서 택배를 받고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공개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소 작가는 지난 2일 페이스북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결혼식에 와서 3만원을 내고간 친구’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결혼식 때 3만 원을 내고 식비가 더 나온다며 밥을 먹지 않고 가려는 친구가 있었다”며 “유일하게 고향에서 올라온 몇 안 되는 친구여서 난 억지로 녀석을 잡아 절대 가면 안 된다고 식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라고 했는데, 친구는 야속하게도 짧은 편지만을 놓고 식이 끝나기도 전에 내려가버렸다”고 했다.

소 작가는 형편이 어려운 친구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 청첩장을 보내지 않았는데, 결혼 소식이 신문 기사로 전해지는 바람에 친구에게 소식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친구가 남긴 편지엔 “야간일 들어가야 해서 먼저 간다. 미안하다. 진심으로 축하해. 넉넉하지 못해 작게 내서 미안하다. 그래도 마음만은 아끼지 않고 축하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는 “가난해 본 사람은 안다. 못해도 왕복 차비를 합쳐 10만 원은 썼을 텐데 친구에게 그 돈은 많은 부담이 됐을 것”이라며 “나는 괜스레 눈물이 났다. 미안해하며 밥도 먹지 않고 떠나는, 돈만 부치거나 문자 한통만 보내도 충분했을 축하를 친구라고 얼굴을 보이려 서울까지 온 녀석이 일 때문에 악수 한번과 짠한 눈빛으로 축하를 대신하고 급하게 버스에 오르는 모습을 상상하니 절로 눈물이 났다”고 했다.

이어 ‘밥 먹고 가지’라는 자신의 전화에 친구는 “나중에 돈 많이 벌면 조카 장난감 많이 사줄게”라는 말로 대신했다며 “보이진 않지만 서로 울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소 작가는 또 결혼한 지 6년의 시간이 흐른 뒤 친구에게서 택배를 받고 눈물이 핑 돌았다고 했다. 그는 “오늘 집에 와보니 택배가 도착해 있었다. 뜯어보니 따뜻해 보이는 명이 옷과 편지가 들어있었다”며 “친구는 내 눈물을 빼내는 마법을 부리는 얄미운 녀석”이라고 말했다.

친구가 보낸 편지엔 “요즘 애들은 메이커 입힌다는데 미안하다. 그래도 장날에 나와서 돌아다니는데 아기 옷이 눈에 보였다. 안살수가 없더라. 밖에 입히고 돌아다니기 좀 그러면 집에서만 입혀”라고 적혀 있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