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폐암 투병’ 김철민 , 안타까운 근황…“마지막 사투 중”
김철민 [페이스북]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페암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많은 이들의 사랑에 감사함을 표했다.

김철민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심님.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한 라이브 방송을 공유했다.

영상 속 DJ 하심은 “폐암 투병을 하고 있는 철민이의 ‘괜찮아’를 버스킹 하기 전에 힘내라고 괜찮아질 거라고 첫 곡 선곡했다. 요즘 들어 많이 버거워하고 있는데 자기 목소리 들으며 치유하고 회복했으면 좋겠다”며 김철민의 노래를 거리에서 틀고 있다.

그는 “요즘들어 부쩍 버겁고 힘들어하네요. 홀로이 병상을 지키고 고통을 이기려 몸부림치고 있답니다. 오늘 오전 통화를 했네요 무섭고 두렵다고요. 다시 버스킹하면 암이 싹 달아날 것 같다고요”라는 메시지도 덧붙였다.

[페이스북]

또 김철민의 후원 계좌번호를 홍보하며 “금전적인 어려움을 전해오네요. 페친님들 십시일반으로 김철민에게 따듯한 온정을 베풀어주시길 조심스럽게 부탁드립니다. 공유해주실꺼죠”라고 팬들에게 간절히 부탁했다.

현재 김철민은 폐암 말기 투병 중이다. 2년여 전 폐암 말기 투병 중이라고 밝힌 그는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까지 복용하며 완쾌를 다짐했다. 꾸준히 좋아지고 있는 모습을 SNS에 공개해 암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희망을 안기기도.

하지만 지난해 겨울 종양 수치가 3000이 넘는 등 상태가 안 좋아지기도 했다. 12차 항암치료까지 받았지만 최근에는 온몸에 암세포가 퍼져서 항암 치료를 더 이상 못한다고 밝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럼에도 팬들은 변함없이 김철민을 향해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마지막 사투를 벌이고 있는 그를 위해 관심과 온정이 쏟아지고 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