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A올림픽 女농구’ 김영희 “거인병 고통…서장훈·허재가 도와줘”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LA올림픽 여자 농구 은메달 신화의 주역인 김영희(58) 씨의 근황이 공개됐다.

김씨는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을 통해 '말단비대증'(거인병)을 앓고 있는 상황을 전했다.

그는 "얼마 전에 크게 아파서 2개월 동안 입원했다"며 "병원 안에서 힘든 고비를 많이 넘겼다"고 말했다.

김씨는 "말단비대증 증상이 장기가 커지는 병이라 예전에 수술했던 자리에 피가 많이 고여 있었다"고 설명했다.

1984년 LA올림픽과 1986년 아시안게임에서 맹활약한 김씨는 하지만 아시안게임 이후 훈련을 하다 반신마비가 오고 앞이 안 보이는 등 건강이 심하게 악화됐다고 밝혔다.

김씨는 "머리에 있는 큰 혹이 시신경을 누르고 있었다"며 거인병 판정을 받은 당시를 회상했다.

특히 그는 LA올림픽 이후 몸이 이미 엄청 커져있었지만 그때만 해도 거인병에 대한 정보가 없던 때라 소속팀 감독조차 살이 쪄서 그런 줄 알았다고 탄식했다.

결국 김씨는 1987년 뇌종양으로 코트를 떠났다.

김씨는 뇌수술 이후 주변의 왜곡된 시선 탓에 집안에서만 머물게 됐다고 토로했다. 김씨는 "한 3~4년 정도 집 밖으로 안 나갔다"며 "불안증, 우울증이 심해져서 밤에 영하 15도까지 내려간 날에 난방도 틀지 않고 문을 열어 놓고 혼자 울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씨는 현재 올림픽 연금 70만원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번에 입원하면서 병원비가 많이 나왔다"며 "후배 농구 선수 서장훈과 과거 대표팀에서 함께 운동했던 허재 감독이 응원차 돈을 보내줬다. 정말 마음이 따뜻하다. 고맙더라. (둘이) 정이 많다. 겉모습만 보면 안된다"고 말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