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은행에 신탁·투자자문업 허용검토”... 금융당국 발언에 증권가 긴장
증권업계 “확실한 목소리 내야”

금융당국에서 은행의 신탁업, 투자자문업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발언이 나오면서 여의도 증권가는 벌써 술렁이고 있다. 업계 간 ‘밥그릇 싸움’으로 비칠까 우려하면서도 실제 추진될 경우 투자업계에 충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은행업계와 간담회에서 은행 산업의 발전 방향과 주요 현안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면서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업 제도를 개선하고 부동산에 제한돼 있던 투자자문업을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플랫폼 사업 등에 대해 사업 성과와 환경변화 등을 살펴보고 은행의 부수 업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신탁법에 의한 신탁은 위탁자가 금융자산의 처분권을 수탁자에게 의뢰하고 수탁자는 위탁자의 이익을 위해 그 금융자산을 관리·처분하는 것을 말한다. 투자자문업은 증권이나 파생상품의 가치나 투자판단에 대해 자문하는 것으로, 투자상품의 종류와 종목, 취득 및 처분의 방법과 수량, 가격, 시기 등에 대한 판단을 돕는다.

현재 은행이 판매하는 상품은 ‘특정 금전신탁’으로, 자산운용사의 상품을 가져다 판매만 한다. 향후 불특정 금전신탁도 은행에 허용되면 은행은 새로운 수익원이 생기는 셈이다.

금융투자업계는 아직 구체적인 허용범위나 대상, 타금융권 관련 제도 변화나 지원 등 세부 사항이 없는 상태에서는 정확한 영향을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추후 미칠 파장에 긴장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자산관리 부문은 증권사가 많이 해왔던 영역이라 증권업계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증권사와 은행 양자를 놓고 봤을 때 어느 쪽이 좀더 서비스 경쟁력이 있겠느냐가 문제겠지만, 당국 입장이 은행업계 요청에서 나온 만큼 은행에 더 우호적인 분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앞서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때도 그랬고, 은행업계가 줄기차세 자본시장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며 “은행업계의 발언권이 더 큰 상황이지만 이날 금융위원장 발언이 현실화하면 업계 차원의 강력한 의견을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2017년에도 은행의 겸업주의가 금융투자업계 화두로 떠오른 바 있다. 당시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우리·KB금융지주 수장을 지냈음에도 “은행이 자산운용업까지 진출하게 되면 대한민국 금융의 패러다임은 통째로 바뀌게 되고 금융투자업계는 사활을 건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맹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업계 일각에서는 자본시장업과 은행업 간 전업주의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고령화 시대에 신탁을 이용한 노후자산관리 서비스가 주목을 받으면서 고객 입장에서도 다양한 금융기관을 비교해보고 자신에게 맞는 서비스를 고를 수 있기 때문에 편익이 늘고 시장의 파이가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향후 논의가 진행돼 은행에도 투자자문업 확대된다면 시장에는 더욱 다양한 신탁상품들이 등장해 자산관리시장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증권팀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