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이폰으로 보고, 삼성폰 못 봐” 한국 상륙 ‘애플TV+’ 성공할까 [IT선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삼성폰에는 설치 불가, 오리지널 콘텐츠만 있다는 ‘애플TV+’…월 6500원 ‘반값’에 혹할까?"

애플이 오는 11월 4일 자사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애플TV+’의 공식 한국 출시를 발표했다. IPTV 사업자로는 SK브로드밴드와 손을 잡았다.

그러나 애플 자체 운영체제(OS)인 iOS에서만 설치가 가능하다. 모바일 이용자의 경우 안드로이드 환경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다. 또한, 자사 오리지널 콘텐츠만 제공하는 한계도 있다. 월 이용료는 6500원으로 넷플릭스의 ‘반값’에 불과하지만, 가격 경쟁력만으로 국내 OTT 시장에서 자리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SK브로드밴드는 11월 4일부터 ‘애플TV 4K’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SKB 제공]

25일 애플은 ‘애플TV+’ 서비스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오는 11월 4일 첫 한국어 오리지널 콘텐츠 닥터브레인을 앞세워 국내 OTT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미국에서 제공하는 ‘테드 래소’, ‘더 모닝쇼’ 등 다양한 오리지널 시리즈도 서비스할 계획이다.

애플TV+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사 오리지널 콘텐츠만 제공하는 OTT다. 인기 지상파 드라마, 신작 영화 등도 포괄하는 넷플릭스, 티빙, 디즈니플러스 등과 차이가 있다.

때문에 일부 애플 이용자들 사이서도 호불호가 갈린다. 제공하는 콘텐츠가 너무 적어 “볼 게 없다”는 평이다.

특히, 삼성 스마트폰 이용자들에겐 ‘무용지물’이다. ‘애플TV+’는 애플 앱마켓 ‘앱스토어’에서만 설치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삼성, LG 등 스마트폰은 지원하지 않는다.

애플의 최대 강점인 폐쇄적 생태계가 OTT 분야에선 약점이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모바일로 OTT를 시청하는 시대에 아이폰 이용자가 아니라면 딱히 ‘애플TV+’를 이용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SK브로드밴드는 11월 4일부터 ‘애플TV 4K’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애플TV 4K 기기와 리모컨. [SKB 제공]

다만, SK브로드밴드와 함께 출시한 셋톱박스 ‘애플TV 4K’를 이용하면 삼성 및 LG 스마트TV, 플레이스테이션 콘솔, 일부 SK브로드밴드 셋톱박스에서 ‘애플TV+ ’ 앱을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이 승부수를 둔 건 월 이용료다. 넷플릭스(월 1만4500원 프리미엄 요금제 기준)의 반값 수준인 구독료 월 6500원에 6명까지 공유 가능하다. 1인당 요금으로 따지면 월 1100원도 안되는 가격이다.

[디즈니코리아 제공]

오는 11월 12일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디즈니플러스 보다도 싸다. 디즈니플러스의 월 구독료는 9900원, 연간 구독료는 9만9000원이다. 한 계정당 최대 7개의 프로필 생성이 가능하며, 동시 접속은 4명까지 허용된다. 만약 연간 구독료로 7명이서 이용한다고 가정하면 1인당 월 1200원만 내면 된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