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테슬라, 3분기 순익 1.9조 ‘사상 최대’
매출은 16조원 전년비 57%↑
반도체칩 공급난에도 예상 훌쩍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 칩 공급난에도 3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AP 통신은 20일(현지시간) 테슬라의 3분기 순이익이 16억2000만달러(1조9035억원)로, 작년 동기(3억3100만달러)와 비교해 5배 가량 늘었다고 전했다. 테슬라 분기 순익이 10억달러를 넘긴 것은 올해 2분기에 이어 두 번째다.

주당 순이익(기업이 벌어들인 순이익을 기업의 총주식 수로 나눈 값)은 1.86달러로,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 1.59달러를 웃돌았다.

3분기 매출은 137억6000만달러(16조1680억원)를 기록해 작년 동기(87억7000만달러)보다 57% 증가했다. 이는 레피니티브 집계 기준 월가 예상치 136억3000만달러(16조153억원)를 웃도는 수치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와 원자재 부족 사태를 헤쳐나가면서 3분기 매출이 월가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반도체 칩 부족 사태에도 북미와 중국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사상 최대 순익을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지난 2일 공개된 테슬라의 3분기 전기차 인도량은 24만1300대로,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테슬라는 이날 성명에서 “반도체 부족, 항만 병목 현상 때문에 공장을 전속력으로 가동하는 데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도 “회사의 공급망, 엔지니어, 생산 담당 팀들이 독창성과 민첩성, 유연함을 갖고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처했다”고 밝혔다.

이태형 기자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