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르쉐 타는 ‘카푸어’ “라면 먹고 배달알바…月 238만원 갚아야”
[유튜브 ‘안과장’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200만 원대 월급을 받는 직장인이 1억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외제차량을 구입하고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며 ‘카푸어’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유튜버 안과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월 238만 원 내는 포르쉐 카푸어의 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 등장한 A씨는 1억 원을 크게 웃도는 포르쉐 차량의 차주로,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를 구입하러 갔다가 포르쉐에 혹해 ‘카푸어’가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A씨는 “나도 카푸어가 될 줄 몰랐다”며 “한 달에 238만 원씩 내야한다. 60개월(5년)을 할부라 매일 라면을 먹는다”고 밝혔다. 안과장이 “(저는) 한 달 월급이 238만 원’이라고 말하자 A씨는 “나도 비슷한데 차에다 목숨 건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무리해서 포르쉐를 구입한 배경에 대해 “처음엔 아반떼N을 상담하러 갔는데 그 가격이면 소나타가 낫겠고, 소나타 풀옵션이면 그랜저도 살 수 있겠더라. 고민을 하고 있는데 그 돈이면 중고 BMW 5 시리즈도 가능하다더라. 그러다 중고매장 옆에 있던 포르쉐가 눈에 들어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런 그에게 딜러는 “BMW 사서 그 돈을 내나 포르쉐 사서 200만 원씩 내나 100만 원 차이지 않느냐, 술 한번 안 먹으면 되는 거 아니냐”고 했고, A씨는 “술 10번 정도 안 마시면 되지 않겠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A씨는 결국 포르쉐를 산 뒤 술과 담배, 커피까지 모두 끊었다면서 “월 238만 원을 갚아야 하니까 배달 알바도 한다. 내 생활이 없고 일과 집 반복이다. 식사는 두 끼 라면을 먹는다”며 “돈이 없으니까 놀러도 못 가고 운동만 한다. 포르쉐가 예방주사”라고 털어놨다.

다만 “(차량 구입비) 1억 3000만 원을 다 갚으면 남는 게 많다, 포르쉐는 5년 있다가 팔아도 7~8000만 원은 남는다”며 “카푸어라고 해서 꼭 욕먹을 건 아니다. 열심히 살려고 배수의 진을 친 거다. 난 당당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