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임효준, 中쇼트트랙대표팀 합류…총감독 김선태·기술코치 안현수
중국으로 귀화해 쇼트트랙 대표팀에 합류한 임효준(오른쪽 흰색 원)과 총감독 김선태(가운데 흰색 원), 안현수 기술코치. [중국빙상경기연맹 제공]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25)이 중국 귀화 후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공식 합류했다.

중국빙상경기연맹은 19일 2021-2022 시즌 중국쇼트트랙대표팀 단체 사진을 언론에 공개했다. 중국 오성홍기 아래 찍은 단체 사진 속에는 붉은색 트레이닝복을 입은 임효준의 모습이 보인다.

평창동계올림픽서남자 1500m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쇼트트랙 간판 임효준은 2019년 6월 동성 후배 추행 사건으로 대법원까지 가는 법정 다툼을 벌였다. 결국 무죄판결을 받긴 했지만 국내서 선수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판단, 중국 귀화를 택했다. 내년 2월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을 염두에 둔 포석이었다.

하지만 임효준은 국적을 바꿔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 규정을 숙지하지 못해 내년 올림픽엔 뛸 수 없게 됐다.

임효준은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리는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겸 베이징올림픽 테스트이벤트 출전 명단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당분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최정상급 실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대표팀의 훈련 파트너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빙상경기연맹은 2021-2022시즌 중국쇼트트랙대표팀 총감독으로 김선태 감독을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 감독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끈 지도자로, 2019년부터 비공식적으로 중국 대표팀을 지휘했다.

또 한국과 러시아 쇼트트랙의 전설 빅토르 안(안현수)을 신임 기술코치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빅토르 안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3관왕, 러시아로 귀화한 뒤 2014년 소치올림픽 3관왕에 오른 세계 쇼트트랙계 슈퍼스타다. 빅토르 안은 지난해부터 중국 대표팀 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