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0kg 볼링공 테러’ …언덕길서 굴려 안경점 유리창 등 박살
사건 현장의 볼링공[부산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부산의 한 언덕길에서 10㎏짜리 볼링공을 던져 인근 점포에 피해를 준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전날 70대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55분께 부산 북구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인근에 있는 안경점 유리창 등을 깨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시 15도 경사의 내리막길에서 굴러온 볼링공은 빠른 속도로 현장에서 200여m 떨어진 안경점을 향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볼링공은 거리에 버려진 것으로, 무게만 10㎏가량이다.

이 사고로 안경점 통유리, 진열장, 바닥타일 등이 박살나면서 500만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를 붙잡아 범행동기 등을 수사 중이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