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K팝 영향력 확대·北 연상 감소…韓 소프트파워 증명”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워드 클라우드’
한국 연상 이미지 지도로 제작

K팝, K푸드 전방위적 영향력 확인
전쟁·북한 관련 연상률 급감
2020 워드 클라우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탄소년단·블랙핑크의 인기로 K팝의 영향력은 전방위로 확산,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하 진흥원)은 해외 한류 소비자 조사인 ‘해외한류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최근 5년간(2015~2020년)의 권역별 한국 연상 이미지 변화 양상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특정 단어의 빈도나 중요성을 글자의 크기로 나타낸 이미지) 세계지도를 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워드 클라우드에 따르면 K팝은 한국을 연상하는 이미지로 전체 지역에서 1위에 올랐다. K팝은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시행된 ‘해외한류실태조사’ 한국 연상 이미지 부분에서 총 다섯 번(2016년 조사 2위)의 1위를 차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8 워드 클라우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권역별(동아시아,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유럽, 북미, 중남미) 세부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K팝이 1위를 차지한 지역은 2015년 일곱 곳에서 2020년 네 곳으로 줄었으나, 2위를 기록한 지역에서 1위(한식, IT제품)와 격차가 근소하고 K팝에 대한 연상률(응답률) 역시 연도별로 큰 편차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조사에서 한국 연상 이미지 각각 2, 3위를 기록한 한식과 IT제품은 연도별 전체 권역 연상률(응답률)에 큰 변화는 없었다. 다만 권역별로 한식이 동아시아, 오세아니아, 북미 등 3개 권역에서 1위에 올랐고, IT제품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해 특정 권역에서 인지도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 워드 클라우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제공]

드라마의 경우 아시아를 제외한 다른 권역에서 순위와 응답률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돼 한식, IT제품과 상반된 양상을 보였다. 다만 조사 시점은 ‘오징어 게임’의 흥행 등 최근 한국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반영되지 않아 향후 조사에서 드라마에 대한 연상률(응답률)과 한국 콘텐츠에 대한 긍정적 반응이 전망된다.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에선 지난 5년간 북한 관련 이미지 연상률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에는 ‘북한’, ‘한국전쟁’이 세 권역에서 연상률 5위 안에 포함됐지만, 2020년 조사에선 오세아니아의 경우 북한 관련 키워드가 5위권 밖으로 하락했다. 유럽과 북미에서도 ‘한국전쟁’만 5위를 기록했다. 2015년, 2018년, 2020년 조사에서 북한 관련 연상 이미지가 현저히 줄어들 때 한류 문화콘텐츠 관련 수치가 그만큼 늘어났다. 북한 이슈 대신 뷰티, 태권도 등의 문화콘텐츠 순위가 상승한 것이다.

진흥원 측은 이에 대해 “현지 언론의 K팝 열풍 등 한국 문화 이슈에 대한 보도 횟수 증가와 함께 전체적인 논조가 긍정적으로 변한 결과로 보이며 한국의 소프트파워 상승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