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하노이회담 전 北에 세계은행 가입 묻자…“그게 뭐냐” 답한 김정은
비건 전 美 국무 방북 일화 소개
“해야할 일 많다는 메시지 줬다”
“종전선언 중요한 역할 할 것” 주장도

[헤럴드경제]“세계은행? 그게 뭐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하노이회담 전 당시 미국 측의 세계은행 가입 의향 질문에 이같이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대북특별대표를 지낸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15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진행된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 주최 북한경제포럼에서 2019년 방북했을 당시의 일화를 소개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방북했을 때 비핵화에 대한 경제적 인센티브의 하나로 세계은행 가입 의향을 김 위원장에게 물었고, 김 위원장은 이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을 쳐다보면서 '세계은행이 뭐냐'고 답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하노이 북미회담 당시 마주한 도널트 트럼프 당시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

비건 전 부장관은 “그 답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다. 이는 우리가 여기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는 메시지를 우리에게 던져줬다”며 “유감스럽게도 더 밝은 경제의 미래에 대한 구상은 사실 전체주의 독재국가보다 우리 자신에게 훨씬 더 매력적인 미끼였던 셈”이라고 말했다. 북한 같은 국가에 대한 인센티브의 적절한 조합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비건 전 부장관은 이어 북한이 최근 일련의 대미(對美) 성명을 내놓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을 배경으로 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한 것 등을 거론하며 북한이 한국은 물론 미국과의 대화 재개를 고려하고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외부에 메시지를 보내기 시작했다는 것은 최소한의 조건들을 고려하고 있고 그 조건 하에서 세계와 다시 관여할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비건 전 부장관은 “중요한 것은 소통의 연결고리”라며 “남북이 다시 직접 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매우 환영하며, 미국도 대북 소통을 재개해 유지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북 외교 당시를 설명하며 당시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대북 외교에서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는 북한의 심각한 고립과 일정 기간 북한 카운터파트들과 소통을 지속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대화를 협상 지렛대로 사용하고 있다"며 "심지어 미국 등이 요구하는 조처를 하는 상호적인 방식보다도 대화라는 행위만으로도 인센티브를 얻으려고 대화를 모색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비건 전 부장관은 앞으로도 대북대화가 어려운 도전이 될 것임을 시사하며, 특히 북한이 정권교체가 이뤄질 수도 있는 내년 한국 대선을 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의 핫라인 재개설 등 북한의 최근 조치는 내년 한국의 정치적 결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개입을 시작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다”라고 했다.

종전선언과 관련해 그는 한반도 신뢰 구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데 동의를 표하면서 “모멘텀 구축을 시작할 수 있는 일련의 단계나 조치들에 대한 조합의 일부라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고, 종전선언과 관련해선 “법적 구속력이 없는 정치적 성명”이라고 한 뒤 일각의 부정적인 시각 등에 대해 과장 해석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igiza7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