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장혜영 "심석희 선수 2차 가해 심각…성폭력 피해자 흠집내기 안 돼"
장혜영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5일 "심석희 선수에게 가해지는 무분별한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심 선수를 향한) 의혹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비난과 흠집 내기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카톡은 카톡이고, 성폭력 피해는 성폭력 피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일부 네티즌은 수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진 선수의 피해를 부정하며 선수를 비난한다"며 "완전무결한 피해자가 아니면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강박관념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선수에게 드러난 의혹이 있다면 적법하고 합리적인 과정에 따라 명백히 밝히면 될 일이다"며 "빙상연맹의 조사위원회도 꾸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장 의원은 "의혹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비난과 흠집내기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카톡은 카톡이고 성폭력 피해는 성폭력 피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심석희 선수가 어떤 카톡을 썼더라도 그것이 심 선수가 받은 폭력피해를 약화시키거나 희석시킬 수 없고, 당연히 조재범 코치의 폭력가해를 정당화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심 선수는 2018년 평창올림픽 기간 국가대표팀 한 코치와 메시지를 나누며 동료 선수들을 향해 욕설 등 비하하는 표현을 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