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분기 증권결제대금 28조…3개월 새 7% 감소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올해 3분기의 증권결제대금이 지난 분기에 비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3분기의 일 평균 증권결제대금은 28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분기에 비해 7% 감소한 수치다. 다만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15.5% 증가한 규모다.

장내·외 주식결제대금은 1조8900억원으로 지난 분기에 비해 1.6% 늘어난 반면 장내·외 채권결제대금은 26조5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7.6% 급감했다.

장내 주식시장 일평균 결제대금은 8600억원, 거래대금은 28조5000억원으로 각각 1.8%, 3.8% 감소했다.

장내 채권시장 일평균 결제대금은 5.5% 감소한 2조6400억원을 차지했다. 거래대금은 7조5200억원으로 15.7% 줄었다.

주식기관투자자결제 일평균 결제대금은 1조300억원으로 4.7% 증가했고, 거래대금은 역시 11조9500억원으로 2.2% 늘었다.

채권기관투자자결제 일평균 결제대금과 거래대금은 각각 23조9000억원, 32조4000억원으로 각각 7.8%, 9.5% 낮아졌다.

세부 종목별로 살펴보면, 채권 결제대금이 10조4000억원, CD․CP 결제대금이 8조원, 단기사채 결제대금이 5조5000억원을 차지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