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메리츠證, CFD거래 수수료율 0.015%로 인하

메리츠증권(대표이사 최희문)은 국내 주식 차액결제거래(CFD·Contract for Difference)의 비대면 계좌 거래 수수료를 업계 최저수준인 0.015%로 인하 한다고 15일 밝혔다. 비대면 계좌 신규고객 뿐만 아니라 기존고객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CFD란 전문투자자 전용 상품으로 고객이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매수가격(진입가격)과 매도가격(청산가격)의 차액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 파생상품이다. 메리츠증권의 CFD는 국내주식 약 2500종목(ETF 포함) 거래가 가능하며, 해외주식 및 상품 등 다양한 자산 군으로 거래가능 종목을 확대할 예정이다.

메리츠증권의 CFD 서비스는 대부분의 다른 증권사와 달리 외국계 증권사를 통하지 않고 자체 헤지 운용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외국계 증권사로부터 주식 배당금의 일부만(배당수익의 약 75%) 수취하여 고객에게 제공하는 기존 CFD 상품과 달리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배당금 전액을 고객에게 CFD 수익으로 제공한다.

메리츠증권 CFD는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부합 하고자 업계 최초로 이자비용 없는 증거금 100% 계좌를 도입 하였으며, 대용증거금 서비스를 통해 현금뿐만 아니라 보유 주식으로도 증거금을 대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별도의 환전비용을 내며 달러 증거금을 맡겨야 하는 불편함 없이 간단한 ‘원화 증거금’ 만으로 투자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