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쌀 때 사자” 홍콩 주식에 베팅한 중학개미
9월 홍콩 주식 5798만달러 순매수…4월 이후 5개월 만
ETF에 주로 투자…주가는 하락
[사진=123RF]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중국·홍콩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 이른바 ‘중학개미’들이 지난달 5개월 만에 홍콩 주식 순매수에 나서 주목된다. 홍콩 증시가 하락하는 가운데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9월 홍콩 주식을 5798만달러 순매수결제했다. 지난 4월 921만달러를 순매수한 후 5월부터 8월까지는 순매도했으나 5개월 만에 순매수로 돌아선 것이다.

9월 순매수 금액은 개인의 증시 투자가 활발했던 1, 2월에 이어 올해 월별 기준 세 번째로 큰 규모다. 특히 8월 8418만달러를 순매도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중학개미들은 헝다그룹 리스크 등으로 홍콩 증시가 출렁인 가운데 주가 반등을 기대하며 홍콩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해석된다. 8월 말 25878.99포인트이던 항셍지수는 9월 말 24575.64로 1303.35포인트(5.04%)나 하락했고, 홍콩H지수도 같은 기간 9183.76에서 8726.38로 457.38포인트(4.98%) 떨어졌다.

개인이 많이 산 홍콩 주식을 살펴보면 주로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매수 1위는 홍콩H지수를 추종하는 ‘HANG SENG CHINA ENTERPRISE INDEX ETF (HKD)’로 1억62만달러어치를 장바구니에 담았다. 이 ETF는 9월 미국, 일본 등을 포함한 전체 해외 주식 중 순매수 5위를 차지했다.

개인이 두 번째로 많이 사들인 홍콩 주식은 ‘GLOBAL X CHINA ELECTRIC VEHICLE AND BATTERY ETF (HKD)’로 1028만달러를 순매수했다. 이 종목도 전체 해외 주식 순매수 43위에 올랐다.

순매수 3위 역시 ETF인 ‘GLOBAL X CHINA SEMICONDUCTOR ETF (HKD)’(순매수 금액 631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밖에 ‘GLOBAL X CHINA CLOUD COMPUTING ETF (HKD)’, ‘ISHARES HS TECH ETF HKD’, ‘CSOP A50 ETF’, ‘Global X China Innovator Active ETF’, ‘GLOBAL X CHINA BIOTECH ETF (HKD) ’등 다수의 ETF가 홍콩 주식 순매수 상위에 포함됐다.

이들 종목은 대부분 지난달 주가가 하락했다. HANG SENG CHINA ENTERPRISE INDEX ETF (HKD)는 5.03%, GLOBAL X CHINA ELECTRIC VEHICLE AND BATTERY ETF (HKD)는 4.20%, GLOBAL X CHINA SEMICONDUCTOR ETF (HKD)는 8.17%씩 주가가 빠졌다.

투자자들은 증시 회복을 기대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헝다 사태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전종규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4분기 중 헝다발 디폴트 선언이나 부동산·건설 한계기업 연쇄 부도 시 금융시장 패닉 발생 가능성이 있다. 정책당국의 적극적인 헝다 개입과 부양 기조 전환 시점까지 위험 관리가 우선”이라며 4분기 홍콩H지수 하단을 8200포인트로 예상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