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쪽X리 차는 양보 안 한다” 반일 스티커 문구에 누리꾼 반응보니…
반일 스티커 글씨가 붙은 SUV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SUV차량 뒷유리면에 붙인 반일(反日)스티커 문구가 때아닌 눈길을 끌면서 누리꾼들의 의견이 팽팽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상남자 팰리세이드’라는 제목의 글이 사진과 함께 게시됐다.

게시된 사진에는 한 팰리세이드 차량 뒷면 왼쪽에 ‘쪽X리 차는 양보하지 않는다’는 스티커 글씨가 붙어있는 모습이었다.

‘쪽X리’는 일본인을 비하하는 말로 차주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시작된 일본산 불매 운동을 강조하기 위해 붙인 것으로 추측된다.

이 스티커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 호불호 의견이 갈렸다.

먼저 호응하는 쪽은 “멋지다”, “지금까지 본 스티커 중 가장 멋지다”, “시원하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당연한 행동” 등 응원의 반응이 잇따랐다.

반면 다른 쪽에서는 “뭐든 과하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법”, “혐오 표현을 공공연히 사용하는 게 정상인가”, “철없어 보인다”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여 대조를 이뤘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