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중훈, 화천대유 초기 투자 의혹…소속사 “확인 어렵다”
박중훈.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박중훈이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초기 투자금에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27일 한국경제는 박중훈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투자 대금을 댄 업체에게 자금을 빌려준 걸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화천대유의 감사보고서에는 화천대유가 2015년 킨앤파트너스로부터 291억원, 엠에스비티로부터 60억원을 빌려 초기 운영비와 토지, 사업 계약급 지급 등의 명목으로 쓴 것으로 드러났다.

엠에스비티는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부동산투자회사로, 이 빌딩 소유주는 박중훈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일상신업이다. 일상신업은 엠에스비티에 2015년과 2016년에 20억원, 2017년 54억원을 연 12%에 빌려줬으며 2017년에는 대여금을 투자금(131억원)으로 전환, 화천대유 사업부지의 3순위 우선수익권을 얻었다. 2019년 일상실업의 엠에스비티 대여금은 266억이었다. 엠에스비티는 화천대유 투자로 최소 327억원 이상의 이익을 얻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박중훈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개인적인 부분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엠에스비티 측은 박중훈으로부터 돈을 빌렸지만, 그 돈으로 화천대유에 투자하진 않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중훈은 지난 3월 두 번째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돼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이후 이렇다할 공식 활동은 하고 있지 않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