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8차로 올림픽대로 무단횡단한 중년 커플, 까딱했으면…
중년의 남녀가 올림픽대로를 무단횡단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왕복 8차로의 올림픽대로를 무단횡단한 중년 남녀의 모습이 온라인 상에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올림픽대로 무단횡단 블랙박스 영상이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아버지가 지난 12일 SUV 차량을 운행하다 올림픽대로에서 사고가 날 뻔했다는 말을 듣고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다면서 “(아버지가) 급정거를 못 했으면 과실 비율이 어땠을지 찾아보다가 (커뮤니티에) 목격담이 올라온 걸 보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버지는) 그날 시속 50km 정도로 천천히 주행하고 있어서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급정거 때문에 차 안 물건이 다 쏟아졌고 분해서 잠을 못 주무셨다고 하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영상에는 왕복 8차로의 올림픽대로 중앙분리대 부근에서 중년의 남녀가 편도 4차로를 무단횡단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주위를 살피다 차량이 없는 틈을 타 도로를 가로질러 뛰어갔고, 4차선을 달리던 차주(글쓴이의 아버지)가 깜짝 놀라 급정거하면서 가까스로 충돌을 면했다. 이들은 중앙분리대 반대편의 4차로도 이 같은 방법으로 건넜던 것으로 추정된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애꿎은 운전자가 덤터기 쓸 뻔했다” “황천길로 가려고 작정을 했구나” “차량 잘못이 없어도 사람을 치면 무조건 가해 차량이 돼 과실비율이 높아지는 법부터 바뀌어야 한다” 등 무단횡단 커플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중년의 남녀가 올림픽대로를 무단횡단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편 지난 12일 이들의 무단횡단 목격담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누리꾼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충격의 올림픽대로 무단횡단 목격’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글쓴이는 “올림픽대로 여의도 부근 2차로 주행 중에 전방 50m 즈음 좌측 중앙분리대 풀숲에서 남녀 한 쌍이 등산복 차림으로 등장했다”면서 “잠시 두리번거리다 무단횡단을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약간 거리가 있어서 살짝 감속하며 이후 상황을 지켜봤는데 다행히 1~3차로는 운 좋게 별 일이 없었지만 끝차로(4차선)에 있던 SUV는 급제동해서 거의 스치듯 사고를 면했다”면서 “다행히 사고는 없었지만, 차주분 밤에 악몽 꾸실 듯”이라고 덧붙였다.

올림픽대로는 차량 전용 고속화도로로 보행이 불가능함에도, 앞서 지난해 3월 20대 남성이 올림픽대로 동작구 지점에서 무단횡단하다 주행 중이던 차량 2대에 치여 사망하는 등 보행 사고가 이따금 발생하고 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