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경주,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우승…시니어 무대도 평정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10년 4개월 만에 우승…
최경주가 한국인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탱크’ 최경주(51)가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서 우승하며 정규투어에 이어 시니어 투어 무대까지 평정했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최종일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최경주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PGA 챔피언스 투어 무대에서 한국인 첫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8000만원)다.

최경주가 최종라운드 7번홀서 버디를 잡은 후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게티이미지]

최경주는 지난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 한국인 최초로 PGA 정규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른 데 이어 시니어 무대서도 한국인 첫 우승 기록을 남기며 명실상부 한국 골프의 선구자로서의 존재감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1999년 11월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을 거쳐 이듬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최경주는 2002년 컴팩 클래식서 첫 우승을 시작으로 2011년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PGA 정규 투어에서 8승을 수확했다.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승 기록은 지금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2012년 10월 자신이 호스트로 나섰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CJ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9년 만에 공식 대회에서 우승한 최경주는 오는 30일 개막하는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기 위해 귀국한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