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순우, 한국 선수로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단식 우승
이형택·정현 잇는 에이스 탄생 예고
[사진=권순우][연합]

[헤럴드경제] 권순우(24·세계랭킹 82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총상금 48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제임스 더크워스(65위·호주)를 2-0(7-6, 6-3)으로 물리쳤다.

2003년 1월 이형택(45·은퇴)이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정상에 오른 이후 18년 8개월 만에 ATP 투어 단식을 제패한 한국 선수가 됐다.

한국 선수 최초의 ATP 투어 단식 우승과 메이저 대회 16강 성적을 냈던 이형택, 2018년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에서 4강까지 오른 정현의 뒤를 잇는 한국 테니스의 '에이스'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승 랭킹 포인트 250점을 받은 권순우는 자신의 역대 최고 랭킹인 57위까지 오를 전망이다.

이형택, 정현과 비교해 역대 최고 랭킹은 이형택 36위, 정현 19위고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 역시 이형택 16강, 정현은 4강이라는 점에서 아직은 미치지 못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