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유정 한복, 명나라 표절? 서경덕 "中, 한류가 정말 두려운 모양"
SBS 드라마 '홍천기'에 등장하는 배우 김유정. [SBS 제공]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SBS 사극 '홍천기'에 나오는 한복이 명나라 의상을 표절했다고 억지 주장하는 중국 네티즌을 향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교양학부)가 "참 한심스럽다. 한류가 정말 두려운 모양이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 네티즌들이 이러면 안 되는데 또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교수는 "(중국 네티즌들이) 드라마 '홍천기' 주인공인 배우 김유정 씨가 입은 한복이 명나라 한복을 표절했고 또한 의상과 소품 모두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그대로 베꼈다고 한다"고 언급한 뒤 "특히 현지 일부 온라인 매체까지 이 같은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어이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서경덕 페이스북 캡처]

서 교수는 이런 중국 네티즌들의 행동이 위기감에서 나온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받으면서 중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며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OTT(Over The Top·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와 영화를 보게 되면서 예전에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 문화의 중심지를 중국으로 인식했다면 이제 한국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한류가 정말 두려운 모양이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럴수록 우리는 감정적인 대응이 아닌 중국의 동북공정을 역이용해야만 한다"며 "전 세계에 중국의 역사 및 문화 왜곡을 제대로 알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오히려 한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