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700만원 지급”…국감 앞두고 ‘의원실 비서관’ 스카웃 나선 로펌[촉!]
로펌, 국감 기간 단기 채용 비서관 공개 모집
정무위·환노위, ‘카카오’ 등 기업 수장 줄줄이 소환
로펌 ‘대관업무’ 대응에 국회 인사 영입 경쟁 나서
[123rf]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10월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업 자문을 맡고 있는 로펌들이 국회 비서관 영입 경쟁을 벌이는 진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국감 증인으로 기업 관계자들이 대거 호출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이해된다.

23일 변호사 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형로펌을 중심으로 국정감사 기간 업무를 도울 국회 비서관들을 모집하고 있다. 주요 업무분야는 국회 정무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로, 로펌 채용공고에는 상임위 근무 경험이 필수 조건으로 기재돼 있다. 지급비용은 700만원이다. 로펌에선 국감 기간 단기 업무 수행 후, 직접 고용도 고려할 예정이다. 통상 기업은 법률 등 전문성이 요구되는 대관 업무의 경우, 자체 부서가 아닌 로펌을 통해 해결한다.

로펌이 이번처럼 공개적으로 국회 인력 모집에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대형 로펌으로 간 전·현직 비서관들의 주된 업무는 국감 증인 신청 여부 등 국회 인맥을 활용한 동향 파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재선 의원실의 한 6년 차 비서관은 “어느 의원실에서 무슨 목적으로 기업 총수 등을 증인 요청했는지, 어떻게 질문할 건지 등을 케어하는 게 아닐까 싶다”며 “로펌에선 그런 정보를 전혀 받아올 수 없으니 인맥을 빌려오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엔 비밀리에 사람을 찍어서 같이 해주겠냐 식의 접근을 했다고는 들었는데, 이렇게 대놓고 되는 사람 있으면 해달라고 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무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정주 넥슨 창업자,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 대표이사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 배보찬 야놀자 대표,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등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김범수 의장은 최근 논란이 된 카카오의 사업 확장과 계열사 신고 누락, 김정주 대표는 게임 아이템 확률 조작 논란, 배 대표는 숙박업주에게 과다 광고비와 수수료를 받았다는 의혹이 채택 사유다.

환노위는 오는 27일 전체회의에서 기관 증인이 아닌 일반 증인과 참고인의 출석, 서류제출요구 등을 처리할 방침이다. 환노위 일반 증인 목록에는 김범수 의장을 비롯해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 김봉진 배달의민족 대표이사,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등이 포함됐다. 3선 의원실의 한 비서는 “최근 정무위엔 카카오가 이슈로 떠올랐고, 환노위엔 직장 갑질 등 노동 쪽 이슈가 상당히 많은 상황”이라며 “카카오의 경우 증인 채택이 됐으니, 100% 국회에 나오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o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