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군필 청약가산’ 공약…유승민 측 "표절"·尹 "논의돼 온 사안"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발표한 '군필자 주택청약 가산' 공약에 대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측이 "부끄러운 표절"이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에 "이미 정치권에서 논의돼 온 사안"이라며 "비슷한 생각이 담길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유승민캠프 최원선 대변인은 22일 오후 윤 전 총장이 직접 발표한 안보공약과 관련, '윤석열 후보는 공약 복사기'인가 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최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전 총장이) MZ세대 지지율이 급했는지 군필자에게 주택청약 가산점 5점을 주겠다고 한다"라며 "유승민 후보가 7월 초에 발표했던 공약 그대로다. 심지어 소급 적용하겠다는 제안 또한 유 후보의 공약과 똑같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 복무기간(에 산정하는) 국민연금 기간을 확대하겠다는 공약 또한 유 후보가 국민연금 크레딧 공약으로 이미 발표한 바 있다"라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안보정책은 즉흥적으로 그럴싸한 공약을 짜깁기해서 해결될 수 없는 복합적 정책"이라며 "국가를 이끌어 갈 정책을, 다른 후보가 수년간 고심하고 연구해서 내놓은 공약을 표절하면서 부끄러움은 남의 몫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논문을 써도 출처를 안 밝히면 표절이고, 표절하면 학위가 취소될 수 있다. 유 후보 공약이 꼭 필요한 훌륭한 공약임을 인정해 준 것은 고마우나, 마음에 든다면 출처는 밝히고 쓰길 바란다"면서 "처음 정치를 시작했으면 정직부터 배우시라"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는 "청년 대상 국방공약은 청년들이 제안하거나 희망하는 정책 제안들을 선별하고 다듬어 공약화한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비슷한 생각, 유사한 목소리는 당연히 담길 수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군 복무자 청약 가산점 부여 문제는 이미 정치권에서 논의돼 온 사안"이라며 "공약 발표 시점의 선후를 두고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청년의 희망을 공약으로 실천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