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TS 유엔총회 등장에 전세계 열광…유엔부총장 “감사합니다”
미 유력 언론, 유엔총회 나타난 BTS 집중조명
실시간 100만명 시청, 하루 1000만회 돌파

유엔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 20일(현지시간) BTS가 유엔본부를 무대로 ‘퍼미션투댄스’ 공연을 펼치고 있다. [AP]
BTS가 20일(현지시간) 유엔본부 건물에서 제76회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AFP]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 빌보드차트에서 한국인 가수 최초로 수 차례 1위에 오르는 등 전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이 세계 정상들이 한데 모이는 국제연합(유엔) 총회에 참석해 세계적 주목을 끌었다. 유엔 사무부총장은 BTS를 향해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21일(현지시간) 미국의 유력 신문인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BTS가 참석한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 행사 생중계를 100만 명이 라이브로 지켜봤다며 대서특필했다.

유엔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만 98만 명 이상이 시선을 고정했고, 다른 채널로 청취한 네티즌도 수만 명에 이른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특히 NYT는 ‘BTS가 유엔에서 무대 중심에 섰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과 아프가니스탄 사태, 기후변화 위기 속에서도 100만 명 이상이 각국 정상이 아닌 보이밴드 BTS를 지켜봤다며 주목했다.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한 BTS는 7분간의 연설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홍보하고, 대유행을 이겨낸 청년 세대에 대한 위로와 칭찬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팬들은 유튜브 생중계 채팅창에 보라색 하트 이모지를 올리며 BTS의 유엔 등장에 열광했다.

WT 역시 주로 정치인들이 참석해 대중의 광범위한 관심을 끌지 못하는 유엔 총회에서 올해는 다른 고위급 인사들을 제치고 BTS에 대한 주목도가 이례적으로 뜨거웠다고 평가했다.

전날 SDG 모멘트 행사에서 BTS가 등장한 지 한 시간여 후 이들의 모습이 사라지자 온라인 생중계 시청자 수가 5만 명으로 뚝 떨어진 것은 이들의 위상을 잘 보여준다는 것이다.

BTS가 유엔본부를 무대로 펼친 ‘퍼미션 투 댄스’ 공연을 담은 유엔 유튜브 채널 영상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조회수 1000만회를 훌쩍 넘겼다.

유엔도 BTS의 ‘지원사격’에 고무된 모습이다.

아미나 모하메드 유엔 사무부총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BTS의 전날 행사 동영상, 사진과 함께 “감사합니다”라는 한글 메시지를 올렸다.

모하메드 부총장이 공개한 사진에는 BTS 멤버 지민이 유엔 연단을 내려오면서 긴장이 풀린 듯 눈을 감고 오른손으로 자신의 가슴을 감싸는 장면이 포착됐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