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우파’ 리수, 학폭 논란…“괴롭힘에 자퇴…사과 없었다” 주장 나와
[리수 SNS]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Mnet 댄스 크루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웨이비 멤버 리수(이수연)가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 받고 있다.

지난 14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스우파 웨이비 멤버 리수한테 받은 피해를 폭로하고자 글을 쓴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리수와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리수가 따돌림을 주도했고 결국 자신은 학교를 자퇴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당시 10명 이상의 단체 채팅방에서 리수가 ‘남자 선배들을 꼬시고 다닌다’ ‘남자에 미친X’이라는 등의 소문을 퍼트렸다”며 “리수의 전 남자친구와 연습하자는 대화를 나눴더니 ‘야 이 미친X아. 적당히 좀 해. 내 전 남자 친구한테까지 꼬리치냐’는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당시 이같은 사실을 교사에게 알렸으나 일이 커지는 것은 원치 않아 학폭위는 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저에게 사과를 한 사람은 리수의 말을 듣고 행동했던 아이들이었고 가해자(리수)는 저에게 사과 한 마디 없었다”며 “지금 와서 다들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겠지만 당시 17살인 저는 많이 힘들었다. 저에게도 꿈이 있었지만 그런 일들로 인해 포기를 하고 학교를 자퇴하는 선택까지 이르며 정신적으로 많은 피해를 받았다”고 했다.

글쓴이는 지난 12일 리수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당시 자신을 괴롭힌 이유를 물었으나 리수는 “자세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나는 누군가를 괴롭힌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피해자는 고통받고 숨죽여 사는 세상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가해자들만 떵떵거리며 잘 사는 것은 정말 억울하다. 서로의 기억이 다를 수 있지만 빨리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글은 16일 현재 삭제된 상태이며 리수의 댄스 크루 웨이비는 지난 14일 ‘스우파’에서 탈락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