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건강했던 아빠 AZ 맞고 대장 괴사, 정부 믿었는데…” 간호사 딸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접종 후 건강했던 아버지가 대장을 절제하고 인공항문을 만드는 수술을 받았다며 현직 간호사가 ‘백신의 안전성을 재고하라’는 국민청원을 올려 이목이 쏠리고 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저희 아빠가 백신 접종 후 인공 항문 만드는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 중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자신을 부산의 한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라고 밝힌 A씨는 119 구조대원인 여동생과 의료인 백신 우선 접종을 마친 뒤 부모에게 백신 접종을 권했다가 문제가 생겼다고 했다.

A씨는 “그 흔한 혈압, 당뇨도 없이 건강했던 아빠는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후 허혈성 대장염을 진단받고 대장의 15-20cm를 절제한 뒤 인공항문을 만드는 수술을 받고 아직도 중환자실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아버지는 지난달 13일 AZ 2차 접종을 받은 후 같은 달 31일 복통, 혈변, 설사 등의 증상으로 병원에 이송돼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처음엔 장이 부어있고 식도궤양이라는 진단을 받았으나 호흡곤란이 온 이후엔 폐 부종 소견으로 투석을 해야 했고, 지난 8일엔 허혈성대장염 진단을 받아 응급수술을 받았다.

A씨는 “의료인인 저조차도 정부를 믿고 지금도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면서 “백신 접종을 나라에서 권고하지만 사람들의 이상반응이 속출하고 있는데 아직도 (백신 이상반응에 대해) 어떻게 접수를 하는지, 필요한 서류가 무엇인지, 어떻게 처리가 되는지 절차 또한 아무 정비가 안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소,병원 모두 말을 아끼며 백신 후유증이라고 속 시원히 말해 주지 않는다”며 “국민들에게 적극 맞으라고 권장하고는 ‘이상반응 신고 못 해준다’ 하면 우리 같이 억울한 사람들은 어디다 호소해야하는지 너무 슬프고 비통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국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하고, 백신의 안전성을 재고해 봐야 한다”며 “다시는 저희 아빠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백신과의 인과 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