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고무줄에 입 묶인 진돗개…“악마 학대자 찾아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전북 진안에서 학대가 의심되는 진돗개가 발견돼 동물보호단체가 보호하고 있다.

13일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따르면 지난 11일 낮 12시 20분께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부근에서 입 주위가 두꺼운 고무줄에 묶인 진돗개가 발견됐다.

목격자의 신고를 받은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진돗개를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병원 진단 결과 진돗개는 입 주위가 강하게 묶여 입안이 괴사한 탓에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다.

또 골반뼈가 보일 정도로 영양이 부족한 모습이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관계자는 "백구의 앞발이 피투성이였는데 입에 묶인 고무줄을 풀기 위해 발로 연신 문질렀던 것 같다"며 "백구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은 많은 제보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도 해당 진돗개와 관련된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전북 사는 분들 꼭 봐주세요. 악마 목격자 찾아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어떤 악마가 백구 주둥이를 공업용 두꺼운 고무줄로 굉장히 세게 묶어놓고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나 오래 묶여 있었는지 (백구 몸이) 마르고 입은 괴사됐다"며 "고무줄을 119에서 제거하자 (백구 입이) 퉁퉁 부어 벌에 백방은 쏘인 것만큼 부었다"고 전했다.

그는 "혼자 오랜시간 저런 고통을 받도록 고문을 하고 버려버린 악마를 찾기위해 공론화 시키고 싶다"고 했다.

한편, 동물학대 보호법에 따르면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학대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