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제주 노키즈존 식당, 박지윤 가족만 허용…특혜 논란
[박지윤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제주의 한 노키즈존 유명 식당이 일반인 자녀의 출입은 거절하고, 유명 방송인 초등생 자녀들의 출입을 허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제주 그 유명한 식당'이라는 제목으로 A씨의 글이 올라왔다. 최근 제주에서 장기 체류하게 됐다는 A씨는 B 식당에 노키즈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연락했다고 글에서 밝혔다.

A씨는 유명 식당의 예약을 문의했으나 노키즈존이라는 이유로 예약을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SNS에서 박지윤 가족이 자녀들과 함께 해당 식당에서 식사를 한 것을 발견하고 황당함을 느꼈다.

그는 "아이들 모두 초등학생이더라, 사람 가려 받나, 이런 곳도 유명인에겐 약하구나(싶다), 음식보다 홍보로 승부 보는 곳인가 싶어 참 씁쓸하다"고 토로했다.

이후 다른 네티즌이 해당 식당의 SNS를 통해 미성년자 출입이 가능한지 문의했다.

이 식당은 "박지윤 피드를 보고 연락 주셨을 거라 생각한다"라며 "박지윤이 처음 방문했을 때 인스타그램을 통하지 않고 지인을 통해 예약 후 방문했다. 다음번 결혼기념일에 다시 오신다며 이번 방문도 지인을 통해 예약하지 않으셔서 노키즈존을 크게 인지하기 못하시고 아이들과 같이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혼기념일이라 아이들과 꾸미고 오셨는데 캔슬 내드리기 어려워 부득이하게 아이들과 동반하여 받아들였다"며 "무엇보다 저도 아이를 키우는 아빠의 입장이어서 당시 상황을 거절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B 식당 측은 "저희의 불찰로 인해 고객님께 혼란을 느끼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안전상의 문제와 주류를 메인으로 파는 매장이기 때문에 유아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에게도 유해하다고 판단해 노키즈존을 계속 유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본의 아니게 논란에 휘말린 박지윤은 이후 식당 인증샷을 삭제한 상태다. 박지윤 가족은 지인을 통해 예약을 했으며 지난해 결혼기념일에 이어 2년째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