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금 낭비” vs “업무 수행”…여경 주차 연습 ‘시끌’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여성 경찰이 근무 중 주차연습을 했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여경의 근무 중 주차연습’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한 여경이 다른 남성 경찰의 지도 하에 경찰 차량으로 주차 연습을 하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게시글을 올린 글쓴이는 “공원에 드라이브 갔는데 구석탱이 주차장에서 경찰차가 보였다. 뭔 일인지 봤는데 차가 천천히 후진했다”며 “박스도 옆에 있고 ‘설마 주차연습 중인가, 혹시 여경?’ 했는데 설마가 맞았다”고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어 글쓴이는 “(경찰은) 좋은 회사다. 근무 중 주차 연습도 시켜주고”라며 “여러분의 세금이 터져 나가고 있다”고 했다.

해당 게시물은 조회수 40만 이상에 2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로 빠르게 확산됐다.

한편 누리꾼들은 ‘번호판 공개하라’, ‘운전 연습을 왜 근무시간에?’, ‘애초에 운전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사람으로 뽑아야지’, ‘여경을 뽑는게 아니라 경찰을 뽑아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여경이 하니까 일부러 저러네’, ‘업무 숙달을 위한 지도는 맞다고 본다’, ‘순찰차 있다고 무조건 근무시간이 아닐 수 있다’, ‘이게 문제가 되나’, ‘이건 억까(억지로 까기)네’ 등 논란 거리가 안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