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女살해·유기’ 60대 교도소서 극단 선택…유서엔 “억울하다”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을 살해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A(69)씨가 2일 오후 전북 완주경찰서에서 전주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평소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을 살해·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60대 남성이 교도소에서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13일 전주지검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A(69)씨가 전주교도소 안에서 숨이 멎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병원 측은 ‘교도소에서 이송된 남성이 사망했다’고 112에 신고했고, 현장에선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함께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8시께 전남 무안군 한 숙박업소에서 지인 B(39·여)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30㎞ 거리 영암호 주변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돼 전주교도소에서 수감 중이었다.

경찰은 한 숙박업소 폐쇄회로(CC)TV에서 그가 B씨 시신으로 추정되는 크기의 침낭을 차 트렁크에 넣는 것을 확인하고, A씨 차량 이동 동선을 토대로 무안, 영암 일대를 수색하다가 지난 1일 수풀에 걸린 B씨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매우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B씨가 남편으로부터 받은 돈 2억2000만원을 가지고 지난 7월 29일 A씨를 만난 점으로 미뤄 금전 다툼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했으나, A씨가 조사를 거부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A씨는 “B씨를 죽이지 않았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해왔다.

이들은 과거 한 직장에서 짧은 기간 함께 근무했던 사이로 확인됐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사망 원인, 경위 등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