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님 갑질 화상 피해’ 호떡집 주인 “사과 전달 받은 적 없다”
[KBS뉴스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펄펄 끓는 기름에 호떡을 던진 손님 때문에 화상을 입은 주인이 사과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 ‘대구 호떡집 주인입니다’라고 글을 올린 A씨는 “그저께쯤 기사를 보고 있자니 피의자가 고의가 아니라며 미안함을 전했다고 하는데 희한하다”며 “담당 형사님은 피의자를 만난 적 없으시고, 저는 미안함을 (전달)받은 적이 없다. 그 미안함은 누구한테 전했을까요”라고 적었다.

A씨는 “요즘 시국이 시국인지라 병원 안에 있으니 면회 안 되고 외출 안 되고 병동이 다 깜깜한데 잠은 안 오고 생각할수록 황당도 하고 화도 나고 왜 나인지 억울하기도 하다”고 심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인공 피부 붙이는 수술을 해야 하는데 수술 시기 잡는 것 때문에 의사 선생님이 고민을 하시다가 월요일날(13일) 하기로 결정이 됐다”며 “수술 후 치료와 관리 얘기도 한참 설명하시던데 일단 수술부터 받고 생각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른바 ‘호떡 갑질’ 사건은 지난 5일 오후 2시 45분쯤 대구 북구 동천로의 한 프랜차이즈 호떡 가게에서 벌어졌다.

60대 남성 B씨는 호떡을 주문한 뒤 업주 A씨에게 “나눠 먹겠다”며 호떡을 잘라달라고 요구했다.

A씨가 가게 방침에 따라 “호떡을 잘라주지 않는다”고 설명했지만 B씨는 막무가내였다. 가게 내부와 메뉴판에는 이미 ‘커팅(잘라주기) 불가’라는 안내가 표시돼 있었다.

그런데도 B씨는 테이블 위에 놓여 있던 가위를 가리키며 재차 잘라 달라고 요구했고, A씨는 “음식용이 아니라 테이프 자르는 데 쓰는 가위”라며 거절했다.

잇따른 거절에 불만을 품은 B씨는 화를 내며 욕설을 하고는 들고 있던 호떡을 펄펄 끓는 기름통 안으로 던진 뒤 가게를 떠났다.

뜨거운 기름통 바로 앞에 있던 A씨는 B씨가 호떡을 던지는 바람에 튄 뜨거운 기름에 오른쪽 팔과 상체, 목 부분 등에 2~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 강북경찰서는 B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당시 너무 화가 나 호떡을 던졌는데 일이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 “기름통에 던지려는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A씨는 일부 네티즌들이 ‘왜 호떡을 잘라주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그냥 잘라주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바쁘고 귀찮아서 안 잘라주는 게 아니다”라며 “저희 호떡은 꿀이 국물처럼 들어 있어 1/3 정도 먹고 안을 보면 꿀이 찰랑찰랑하다. 그래서 자르려고 가위를 대면 바로 주르륵 흐르기도 하고 옆으로 튀기도 해서 화상 위험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홀이 있는 지점은 접시에 잘라 주기도 하지만, A씨가 운영하는 지점은 홀 없이 전량 포장이기 때문에 위험해 잘라주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테러를 당해 화상으로 입원했다’는 안내문을 가게 앞에 붙인 뒤 지난 6일부터 휴업 중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