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성은 “내가 ‘고발 사주’ 제보자·공익신고자”…野선대위 부위원장 출신
“尹 기자회견 보고 밝히기로 결심”
조성은 씨.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직 당시 검찰이 야당에 여권 정치인과 언론인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보한 것으로 유력히 지목됐던 조성은 씨가 10일 "내가 제보자가 맞는다"고 했다.

조 씨는 이날 조선일보에 자신이 이번 의혹을 언론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와 동시에 공익신고자라고도 했다.

조 씨는 "이번 의혹에 대한 윤 전 총장의 국회 기자회견을 보고 내가 공익신고자임을 밝히기로 했다"고 했다.

조 씨는 지난 21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그간 21대 총선 무렵 검찰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건네받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조 씨에게 이를 전달했고, 최근 조 씨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에 제보했다는 시나리오가 유력히 거론됐다.

윤 전 총장은 이에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 사주' 의혹에 본인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뉴스버스가 보도한 고발장 초안 등을 출처나 작성자가 없는 괴문서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라고 한 데 대해 "요건도 맞지 않는 사람을, 언론에 제보하고 다 공개한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들어주느냐"고 날을 세웠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