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탄소년단 진, 거울셀카 두 장에 온통 화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방탄소년단(BTS) 진이 시크한 눈빛의 아이스프린스로 등장한 두 장의 거울셀카로 전 세계가 들썩였다.

진은 지난 29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2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아무 멘트 없이 공개된 사진 속에는 거울을 이용해 셀카를 찍고 있는 진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진은 깔끔한 흑발에 별다른 화장이나 악세사리 하나 없이 깨끗한 피부와 심플한 흰 티와 청바지만으로도 빛나는 비주얼과 우월한 피지컬을 선보이는 셀카로 글로벌 팬심을 흔들었다.

촬영장 백스테이지와 같은 소품이 널려 있는 현장에서 한손은 주머니에 넣은 채로 시선을 살짝 내려 삼성 신형 핸드폰을 응시하는 모습에서 시크한 아이스프린스의 미모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삼성과 톰브라운이 협업한 한정판 '갤럭시 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손에 쥐고 얼마 전 런어웨이쇼에서 쇼스토퍼로 화려한 피날레를 선보인 루이뷔통의 체인을 바지에 건 채여서, 광고의 화보 컷과 같은 모습이 깊은 인상을 주었다.

거울 셀카 사진이 공개된 직후 여러 공식계정들의 댓글과 인용알티가 연이었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팝 아티스트 알레한드로 비질란테(Alejandro Vigilante)는 진의 사진에 댓글로 보라색 하트와 귀여운 이모티콘을 남겼다.

또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시카고트리뷴, 버라이어티지의 저널리스트 김재하는 자신의 트위터에 진의 사진과 함께 '진, 멋있다'라는 글을 게재해 남다른 애정을 나타냈다. 이외에도 삼성공식계정과 미국라디오계정 등에서 연이어 인용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셀카 공개 직후 진의 본명인 'KIM SEOK JIN', 'Seokjin'이 인도네시아 실시간트랜드 1위, 브라질 실시간트랜드 6위, 파키스탄과 아랍에미리트(UAE) 실시간트랜드 9위 등 전세계 트랜드를 뜨겁게 달구며 진의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하루가 지난 다음날까지도 진의 셀카에 대한 열기는 식지 않고 이어져 계속해서 각 나라 실시간 트렌드 상위에 있었고, 각종 해외매체들 또한 진의 셀카에 대한 뜨거운 팬반응을 연일 게재하며 진의 비주얼킹의 면모와 함께 진에 대한 팬들의 사랑과 환호의 소식을 실어 날랐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