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오롱플라스틱, 3분기 역대 최대 실적 전망…POM 증설·친환경차 보급 확대 기대감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코오롱플라스틱이 3분기에 역대 최고치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폴리옥시메틸렌(POM)의 증설 가능성과 친환경차 보급 확대의 수혜를 볼 것이란 관측이다.

2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코오롱플라스틱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 분기 대비 18% 늘어난 1184억원, 영업이익은 27% 급증한 105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역대 최고치다.

원재료 및 운임 상승에도 타이트한 수급에 따른 판가 인상으로 실적 개선세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자동차·가전 수요 호조세와 신규 고객사 발굴로 판매량 증가와 판가 상승이 예상됨에 따라 POM 사업부 매출액은 30% 상승한 711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고마진의 유럽·북미 고객사 위주로 판매를 확대하며 수익성도 개선될 전망이다. 컴파운드 매출액은 주요 제품인 PA6, PBT 가격인상으로 4% 늘어남 474억원으로 예상된다.

이진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POM 생산능력은 글로벌 3위로 향후 수요 성장 대비 제한적인 증설로 타이트한 수급은 지속되겠다"며 "2025년까지 200개 이상의 신규 고객사 확보(올해 신규 고객사 70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증설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친환경차 보급 확대로 차량용 부품 시장의 재편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전기차용 엔지니어링플라스틱(EP) 시장은 2028년까지 연평균 36%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POM은 전기차 모터기어류, PA는 배터리 팩, PBT는 고전압 커넥터에 사용된다.

이 연구원은 "과거 업황 호황에 따른 판가 인상 시기였던 2016~18년 평균 PER은 17배이며 현재 주가는 2021~2022년 실적 기준 11배(글로벌 EP 업체 평균 13배)에 불과하다"며 "판가 인상을 통한 실적 개선과 친환경차 소재 확대에 따른 멀티플 상승으로 주가 재평가가 가능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1만1000원으로 10% 상향조정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