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화 예치금만 40억원 이상…10대도 뛰어든 코인투자
10대 신규 가입자도 증가 추세

[헤럴드경제] 국내 대형 코인 거래소에서 10대들의 원화 예치금만 40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폐(코인) 투자 열풍에 10대도 뛰어든 모습이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거래소를 통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현재 10대 투자자 예치금은 모두 40억192만원이다. 이는 원화 예치금만 따진 것으로, 코인 예치를 고려하면 전체 예치금은 이보다 더 많을 수 있다.

서울 용산구 코인원 고객센터 모니터에 표시된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시세. [연합]

거래대금 규모가 가장 많은 업비트의 10대 투자자 예치금이 35억7679만원이었다. 그다음으로 빗썸(3억8568만원), 코인원(3945만원) 순이었다. 실명계좌로 운영 중인 4대 거래소 가운데 코빗은 유일하게 10대 예치금이 없었다.

2분기 들어 코인 투자가 주춤했던 탓에 신규 가입자 수는 줄었지만, 업비트만 해도 6월 한 달 10대 신규 가입자(1761명)는 1000명을 넘었다. 4월에는 1만8387명이 새로 들어오는 등 4~7월 10대 신규 가입자는 2만8164명이나 됐다.

업비트 10대 신규 투자자의 4~7월 전체 거래 횟수는 193만277회다. 1인당 넉 달간 68.6회, 한 달 평균 17.2회 거래했다.

윤 의원은 “가상자산 투자가 모든 연령층에 걸쳐 이뤄지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가상자산 정책을 수립하는 데 젊은 투자자층의 입장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등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체 연령대에서 예치금이 가장 많은 건 30대였다. 4대 거래소 모두 합쳐 2조2457억2000만원이다. 40대(1조7422억2000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20대 투자자들의 예치금도 1조1939억2000만원이었으며 그다음으로 50대(1조185억2000만원), 60대(3735억4000만원), 70대 이상(409억원) 순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