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롯데百 동탄점, 직원 확진자 3명 추가…오픈 후 총 5명
20일 개점한 경기도 화성시 롯데백화점 동탄점을 찾은 시민들이 백화점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지난 20일 정식 오픈한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24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동탄점에서 근무하는 직원 세 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백화점 오픈 이후 현재까지 집계된 확진자는 총 5명이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중 두 명은 지하 1층 카페에서 근무했고, 한 명은 2층 가구 매장에서 근무했다.

카페 직원 한명의 근무시간은 사전오픈인 18일부터 21일까지고, 또다른 직원은 18~19일, 21~23일간이다. 2층 가구 매장 직원은 18일 하루,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총 4일을 근무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해당 매장은 폐쇄한 상태로 확진 직원과 접촉한 직원 전원 모두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롯데백화점 동탄점에서는 지난 22일 보안 아르바이트 직원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직원과 차량에 동승한 보안 직원이 23일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백화점은 오픈 전인 15일 전직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전직원 검사를 추가로 진행중이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