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빙그레 ‘더:단백’ 120만개 판매…소지섭 영상광고
출시 3개월...호응 높아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빙그레는 단백질 전문 브랜드 ‘더:단백’이 출시 3개월만에 12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더:단백’은 지난 5월 브랜드를 론칭하면서 첫 제품으로 내놓은 드링크제품이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제품은 달콤한 초코맛을 내지만 당 함량은 1g미만에 불과하고 단백질 함량은 20g에 달한다.

이어 6월에는 단백질 바 2종(크런치 바 초코, 브라우니 바 쿠키)을 출시했으며, 올해 안에 추가 신제품을 출시해 제품 라인업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빙그레는 ‘더:단백’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배우 소지섭을 모델로 영상광고를 실시한다. 영상광고에서는 소지섭이 진정성있는 광고를 찍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스토리를 유쾌하게 풀어냈다. 빙그레는 소지섭의 건강한 이미지가 ‘더:단백’ 제품 컨셉에 부합해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단백’은 인스타그램 공식계정을 통해 제품 홍보와 ‘더:단백 챌린저스’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더:단백 챌린저스’는 건강과 운동에 관심이 많은 지원자들을 선발해 ‘더:단백’ 제품과 홈트레이닝 용품 및 운동코칭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챌린저스에 선정되면 유명 트레이너들에게 랜선으로 개별 운동 스케줄 및 운동법에 대해 코칭을 받을 수 있으며 20일간 ‘더:단백’ 제품을 직접 먹으며 운동하는 모습을 본인의 SNS 채널에 공유하는 활동을 펼친다. 50명의 1기 챌린저스는 활동을 마무리했으며 2기는 150명으로 인원을 늘려 선발을 완료하고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