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지원, ‘숏컷’ 했다 악플 테러…“탈레반이냐” 비판
[치어리더 하지원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 선수인 안산 선수의 숏컷 헤어스타일을 두고 시작된 페미니스트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프로야구 치어리더인 하지원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21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 이한상 고려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하지원의 사연을 공유했다.

프로야구 LG트윈스 치어리더인 하지원은 숏컷을 했다는 이유로 네티즌들로부터 악플 테러를 당했다. 하지원이 공개한 내용을 보면 한 남성 누리꾼이 ‘페미시던데 한남(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단어) 앞에서 춤추시느라 힘드시겠어요’라고 비꼬았다.

[치어리더 하지원 인스타그램 캡처]

결국 하지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페미와 무관하다. 잦은 염색으로 머릿결이 손상됐고 젠더 갈등이 심화되기 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숏컷을 스포츠 경기 공백기 때 시도한 것뿐”이라며 “제가 한 행동이 누군가에겐 오해의 여지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 번도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적 사상을 가진 적이 없다. 오히려 젠더 갈등을 조장하는 페미니스트들을 혐오한다”며 “차후 이와 관련된 오해는 더 이상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한상 교수는 “남이야 머리를 밀든 금발 염색을 하든 왜 참견인지 모르겠다. 좀 적당히들 하라”며 “이게 여자들 히잡, 차도르, 부르카, 니캅 등을 안 쓰면 총으로 쏴버리자는 극렬 무슬림들과 뭐가 다르냐. 서울에서 까불지 말고 아프카니스탄으로 가 탈레반이나 되든지”라고 했다.

앞서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 선수인 안산 선수도 숏컷을 했다는 이유로 악플을 받아야 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성_숏컷_캠페인’을 하며 맞서고 있다. 또 류호정 정의당 의원과 배우 구혜선 등도 자신의 숏컷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안산 선수를 응원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